연도별 수상자 보기 | 수상자 | 삼성재단 본문 바로가기

삼성재단

  • LOGIN
  • JOIN US
  • NEWS
  • FAQ
  • CONTACT US
  • ENGLISH(영문 홈페이지)
  • 재단소개
    • MISSION
    • 문화재단
      • 재단소개
      • 연혁소개
      • 사업소개
    • 생명공익재단
      • 재단소개
      • 연혁소개
      • 사업소개
    • 복지재단
      • 재단소개
      • 연혁소개
      • 사업소개
    • 호암재단
      • 재단소개
      • 연혁소개
      • 사업소개
      • 호암 이병철
  • 문화예술사업
    • 미술관운영
      • 삼성미술관 Leeum
      • 호암미술관
    • 문화예술지원
      • 파리국제예술공동체
      • 국악동요사업
      • 악기은행
      • 문화와 나
      • 지원사업
  • 복지공익사업
    • 의료사업
      • 삼성서울병원
    • 보육사업
      • 삼성어린이집
      • 삼성아동교육문화센터
    • 장학사업
      • 드림클래스
      • 삼성장학회
    • 노인복지사업
      • 삼성노블카운티
  • 상찬사업
    • 호암상
      • 호암상 소개
      • 수상자
      • 시상요강 및 후보자 추천
    • 삼성행복대상
      • 삼성행복대상 소개
      • 수상자
      • 시상요강 및 후보자 추천

삼성행복대상-함께 잘사는 행복한 사회를 만드는 분들을 발굴해 널리 알림으로써 우리 사회의 건강성과 행복지수를 높여가고 있습니다.

상찬사업 삼성행복대상 수상자

  • 삼성행복대상 소개
  • 수상자
  • 시상요강 및 후보자 추천

삼성행복대상 수상자

모두 함께한 세상을 만들어온 아름다운 얼굴들을 소개합니다.

  • 연도별 수상자 보기
  • 전체 수상자 보기

2016년 삼성행복대상

여성선도賞 (여성의 권익, 지위 향상 및 사회공익에 기여한 여성)

한상순 애란원 前 원장(女, 66세)은 편견 없이 모두가 행복한 사회를 꿈꾸는 '미혼모 의 대모'임. 기혼모와 미혼모 구분 없이 모두가 단란한 가정을 꾸미고, 내일의 꿈을 키워 갈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사회적 편견에 고통 받는 미혼모의 자립과 인식 개선에 헌신함.

'90년 애란원 원장을 맡은 이후 미혼모 공동생활 가정인 애란세움터('01년), 애란모자의집('03년)을 설립하여 미혼모들이 직접 자녀를 양육 할 수 있는 길을 개척함.
미혼 한부모 가족복지상담소인 ‘나.너.우리한가족센터’ ('08년)를 열어 미혼모들의 성공적인 자립과 정착을 지원하고, 미혼모 위탁형 대안학교인 나래대안학교('10년)를 설립하여 10대 미혼모들이 공교육을 계속해서 받을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함.

여성창조賞 (학술ㆍ예술 등 전문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이룬 여성)

이혜숙 이화여대 명예교수(女, 68세)는 여성의 과학기술계 참여 확대를 선도한 혁신의 전도사임. 이화여대 수학과 교수로서 여성 수학 인재 배출, 국내 대수학분야의 기초 정립 등 우리나라 수학 분야 발전에 기여함.

여성 과학기술인력의 체계적 육성을 위해 '01년 우수 여학생 이공계 진학 촉진 프로그램을 처음 만들어 운영했으며, '11년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를 출범시켜 전문성을 강화하고, 취업 지원, 경력 개발 등 종합 지원 기반을 마련하여 지원하고 있음.
대통령 직속 국가과학기술자문위원, 한국여성과학 기술단체총연합회회장 등을 역임하며 국가 과학기술발전을 위한 제도 개선과 정책 수립에 기여함.

가족화목賞 (효 실천 또는 효 확산에 기여한 가족, 단체 및 개인)

박영혜님(女, 67세)은 시어머니와 친정어머니를 함께 모신 효부이자 효녀임. '01년 남편과 사별 후 홀몸으로 치매로 거동이 불편한 103세의 시어머니와 87세의 친정어머니를 함께 모시면서 16년 동안 극진하게 봉양함.

친정인 충남 아산에서 시어머니와 친정어머니를 모시다 공기와 경치가 좋은 곳에서 두 어머니를 모시기 위해 6년 전 제주도로 귀농하여 밭을 일구고 소규모 카페를 운영하면서 매주 지역 어르신들에게 식사 봉사활동을 하는 등 孝를 실천하고 있음. 또한 특산물 판매장터와 나눔 행사를 수시로 개최하여 귀농인과 지역 주민들에게 교류와 화합의 장을 마련하고 있음.

청소년賞 (효를 실천한 청소년, 만 24세 이하, 대학생 포함)

남영화(女, 16세, 부산주례여고1)는 지체장애를 가진 아버지에게 삶의 보람과 기쁨을 안겨드리고 있는 명랑소녀임.
어렸을 때부터 아버지를 생각하는 마음이 깊어서 스스로 집안일을 해 온 것은 물론, 올해 초 본인 수술을 위해 입원했을 때도 병원 밥으로 아버지 식사를 챙기고 병원비를 마련하는 방법까지 스스로 찾아 해결했을 정도임.
복지관 봉사활동은 물론 학교 방송부 등의 교내외 활동을 통해 다양한 경험을 쌓고 있으며, 무엇보다‘바른사람’이 되어야겠다는 생각을 지닌 효심 깊은 청소년임.

류승현(男, 17세, 충북예고2)은 오랜 지병으로 거동이 불편한 아버지, 중학교에 다니는 여동생을 돌보면서도, 독학으로 음악 공부를 하여 충북예고에 입학한 모범 학생임.
연습이 중요한 시기지만 몸이 굳어가는 아버지를 위해 안마를 해 드리거나 함께 산책하는 일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집안일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음.
자신의 의지만 확고하다면 어려운 환경 속에서 충분히 작곡가의 꿈을 이룰 수 있다고 믿고 실천하고 있음.

박재용(男, 16세, 대일외고1)은 앞이 보이지 않는아버지와 12년째 암 투병 중인 어머니를 챙겨 드리면서도, 부모님을 기쁘게 하고 건강하게 만들 수 있는 방법이 공부라는 생각에 사교육 한 번 없이 대일외고에 다니며 학업에 열중함.
몸이 불편한 부모님을 보살피는 일이 어린 시절부터 당연한 일상이었기에, 어려운 사람을 도와주고 어른을 공경하는 마음이 자연스럽게 천성이 됨.
사회를 지키고 많은 사람을 안전하게 만들어 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마음에 경찰관이 장래희망임.

손은석(男, 18세, 인천남고3)은 생계로 바쁜 부모님대신 집안일과 뇌전증을 앓고 있는 형을 돌봐야 하는 환경에서 가난과 어려움이 자신을 성장시킨 동력이라고 생각하며 항상 감사하고 웃음을 잃지 않고 생활함.
부모님과 형을 먼저 배려하는 마음은 학교에서도 친구들에 대한 책임감으로 이어져, 고등학교 2학년 때부터 전교회장으로서 리더십을 발휘함.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정책을 만들고 그들에게 희망을 주는 사회가 될 수 있도록 일조할 수 있는 정치가가 되어야겠다는 꿈을 키우고 있음.

형다은(女, 18세, 남원여고3)은 어린 시절부터 자신과 남동생을 키워 준 할아버지와 할머니를 극진히 봉양하면서 가장 역할을 하고 있음.
올해 2월에는 많이 의지했던 할아버지가 돌아가신 데다 할머니마저 뇌경색으로 쓰러지셔서 많이 걱정을 했으나, 지금은 할머니 건강이 회복되실 수 있도록 정성을 다하고 있음. 가족을 부양할 능력을 갖기 위해 일단은 컴퓨터 공학을 전공할 계획이며, 언젠가는 작가로서의 꿈도 펼치겠다는 소망도 갖고 있음.